기사제목 강진 ‘병영소주’, 남도 전통주 품평회 최우수상 수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강진 ‘병영소주’, 남도 전통주 품평회 최우수상 수상

병영양조장 김견식 식품명인의 원칙과 소신으로 전통방식 그대로 생산
기사입력 2021.06.02 11:0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병영소주1.jpg

강진 병영소주’, 남도 전통주 품평회 최우수상 수상

- 병영양조장 김견식 식품명인의 원칙과 소신으로 전통방식 그대로 생산 -

 

강진군 병영양조장(대표 김견식)병영소주가 전라남도에서 주최한 남도 전통주 품평회 증류주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병영소주는 농림축산식품부 선정 식품명인 제61호인 김견식 명인이 직접 빚는다. 김 명인은 병영양조장의 3대 전수자로 60년간 오직 좋은 술 만들기 한길을 걷고 있다.

 

 병영양조장이 위치한 강진군 병영면은 조선시대 지역 병권을 총괄했던 전라병영이 위치한 중요한 군사기지로 지금까지 그때의 흔적들이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당시 장군들이 즐겨마시던 술이 명맥을 이어와 김견식 명인의 손끝에서 재탄생 시킨 술이 병영소주다.

  병영양조장-김견식대표.jpg

 

 병영소주는 쌀이 귀하던 시절 보리쌀로 빚어 마셨던 술이다. 병영양조장에서 그 방식 그대로 찰보리쌀과 누룩으로 밑술을 만들어 3주 이상 숙성시킨 뒤 여과와 증류를 통해 빚어진 증류식 소주인데 18도부터 40도까지 다양한 상품으로 판매하고 있다. 전통방식 그대로 빚는 까닭에 많은 양을 생산하지 못하며, 전화를 통한 택배 주문만 가능하다.

 

 고도주임에도 불구하고 목넘김이 부드럽고 향이 온화한 술로 평가받고 있으며, 2016년 벨기에 국제주류품평회 증류식 소주 부분 은상, 2018년 국가지정 술 품질 인증을 획득하는 등 전통주의 고급화와 세계화에 이바지하고 있다.

 

 또한 병영소주에 사용되는 보리는 지역주민들이 생산한 100% 국내산만 사용하여 주변 농가에도 큰 도움을 주고 있다. 보리를 재배하는 농가가 많지 않아 원재료에 들어가는 비용도 만만치 않지만, 좋은 술을 빚기 위해서는 좋은 재료만을 써야 한다는 소신을 지키고 있다.

 

 이 외에도 김 명인은 햅쌀과 누룩으로 담가 증류 후 복분자와 뽕을 넣어 숙성한 설성사또주와 한약재를 발효해 만든 약주인 청새주’, 유기농막걸리 만월’, ‘병영설성생막걸리등 다양한 전통주를 만들고 있다.

 

 김견식 명인은 술 만드는 사람은 술만 빚어야 한다, 마케팅도 홍보도 잘 모른다. 오직 정직하고 깨끗하게 맛 좋은 술을 만드는 것일 뿐이라면서, “사람들이 소문을 듣고 양조장에 찾아와 시음도 하고 구경도 하는 모습을 보면 행복하다.” 라고 말했다.

영상광고영상촬영홍보영상.jpg

<저작권자ⓒ사회적경제방송 & www.seb.or.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사회적경제방송 (http://seb.or.kr| 설립일 : 2010년 1월 28일 | 대표이사 : 고승현
Ω 520-210   전라남도 나주시 오포길 31(영산동 75-3).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승현
사업자등록번호 : 412-81-38620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신고 : 전남, 아00264
대표전화 : 1670-5153 [ 오전 9시~오후 6시 / 토,일,공휴일 제외 (12시~1시 점심) ] |  i153@hanmail.net
Copyright ⓒ 2015 사회적경제방송 All right reserved.
사회적경제방송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